검찰, 김홍걸씨 동서 조만간 소환 방침 _로드리고 내기_krvip

검찰, 김홍걸씨 동서 조만간 소환 방침 _웹사이트에 광고를 해서 돈을 벌다_krvip

대통령 셋째 아들 김홍걸씨의 동서 황 모씨가 최규선씨로부터 돈이 든 쇼핑백을 받아서 김 씨에게 전달했다는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황 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최규선씨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방검찰청 특수2부는 황 씨가 자신의 변호인인 양인석 변호사에게 '최규선씨로 부터 받은 쇼핑백을 김홍걸씨에게 전달한 적이 있다'고 밝힌 만큼 황 씨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이에따라 조만간 황 씨를 소환해 양 변호사에게 진술한 쇼핑 백의 실체와 쇼핑 백을 전달할 때 정황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황 씨 회사 직원 3명의 명의로 최씨가 사들인 [타이거 풀스] 주식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진술한 부분과 관련해, 김홍걸씨나 최규선씨가 차명으로 보유한 주식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최 씨의 운전기사 천호영씨는 최 씨가 쇼핑백에 수 천만원씩을 담아서 황 씨에게 주는 것을 몇 차례 목격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천씨의 주장과 당시 상황이 일치하는 점으로 미뤄, 최규선씨가 홍걸씨에게 돈을 전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