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시흥철강단지 비자금조성 시행사 대표 등 기소_쿠소 영화 빙고_krvip

검찰, 시흥철강단지 비자금조성 시행사 대표 등 기소_승리하는 포커_krvip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시흥 철강유통단지 조성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포탈한 혐의로 시행사 S사 대표 김 모씨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3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또 철강단지내 미술품 장식 심의 청탁 명목으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시흥시의회 우모 의원 등 시의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시행사 대표 김 씨 등은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철강유통단지를 조성하면서 외주업체에 용역비를 과다 지급한 뒤 되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 65억 원을 조성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 등은 또 회사 매출을 축소신고하는 등 분식회계를 통해 법인세 125억 원을 탈루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불구속 기소된 시의원들은 S사로부터 단지내 미술장식품 심의를 통과시켜달라는 청탁을 받고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시흥 철강유통단지는 서울 문래동과 대림동의 철재상가를 이전시키기 위해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일대 22만㎡ 부지에 조성된 유통산업단지입니다.